이재명 “생일 맞춰 소환장 보냈나…전혀 속 타지 않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2022.12.14. 뉴스1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2022.12.14.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2일 검찰의 성남FC 후원금 의혹 관련 소환조사 통보에 대해 “생일에 맞춰서 소환장을 보낸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강릉 과학산업진흥원에서 열린 ‘국민 속으로, 경청투어’ 찾아가는 국민보고회에서 “이재명을 죽이기 위해 살(煞)을 쏘는데 잘 안 맞는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프로필상 이날 생일을 맞은 이 대표는 “(살을) 왜 안 맞느냐면, 문서상에는 생일로 돼 있지만 이날이 생일인지는 저도 잘 모른다. 이 생일은 절대로 제 생일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그러면서 “‘얼마나 속이 시커멓게 타들어 가겠느냐’고 말씀들 하시는데 전혀 타들어 가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대표는 “원래 세상을 바꾸려면, 농사를 지으려면 손에 물이 묻고 다리에 흙이 묻지 않나. 사필귀정으로 언젠가 다 제자리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성남)시장이 된 후 가장 많이 싸웠던 것이 토건 세력들”이라며 “이 나라에서 돈 번 사람들은 다 땅 투기로 벌었다. 재벌 개인도 마찬가지다. 그중 실력을 개발해 시장을 개척한 분들도 있지만 상당수는 불로소득으로 지금의 자리를 만들어온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걸 고치는 데 엄청난 노력이 필요하다. 언제든지 되치기당할 수 있고 음해·제거당할 수 있다”며 “제거당하지 않기 위해 깨끗하게 최선을 다했다. 수없이 압수수색, 조사를 당하고 가끔 국민이 ‘진짜 조폭·패륜·나쁜 놈 아닐까’ 오해도 했지만 이 자리까지 돌아오지 않았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겨울은 길어도 이 긴 겨울 동안 꽃눈이 준비된다. 한겨울에 농사를 준비하는 것”이라며 “그게 바로 우리가 할 일이며, 아무리 세상이 되돌아가려 해도 우리가 든든하게 손을 맞잡고, 끝까지 버티고, 한 발 한 발 앞으로 나아가면 결국 국민의 세상, 희망 있는 나라가 만들어지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Read Previous

Flyers’ John Tortorella on Travis Konecny: ‘I’m always looking for him’

Read Next

유엔 안보리, 미얀마 폭력 사태 중단 촉구 결의안 채택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