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바이든 정상회담 “지속적인 지원” 약속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워싱턴을 방문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날(21일) 두 시간으로 예정된 회의에 들어가기 전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공개 회담을 가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전세계에 영감을 주었다며, “훌륭한 우크라이나 국민”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그러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겨울을 무기로 사용하려 한다”고 비난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워싱턴을 방문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짙은 녹색의 전투용 복장을 한 젤렌스키 대통령은 영어로 “내 마음과, 모든 우크라이나 국민의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미국의 지원으로 우크라이나가 방어할 수 있었다며,바이든 대통령에게 감사 메달을 전달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공식적으로 첫 외국을 방문한 젤렌스키 대통령은 앞서 이번 방미 목적이 우크라이나의 회복력과 방어 능력을 높이기 위함이라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의 후 젤렌스키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약 18억 달러 안보 지원 패키지를 발표했습니다. 여기에는 러시아의 미사일을 요격하기 위한 패트리엇 방공체계가 포함됐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 30분경 미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연설할 예정입니다. 의회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약 450억 달러 긴급 지원을 포함한 지출안에 표결할 계획입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Instant observations: Sixers sleepwalk to easy win vs. Pistons

Read Next

제2의 임영웅 누구?..'미스터트롯2' 사연 많은 男 예고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