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통령, 18억 5천만 달러 우크라이나 추가 지원 패키지 발표


조 바이든 대통령이 21일 워싱턴을 방문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18억 5천만 달러 상당의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21일) 두 시간 동안 이어진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300일이 됐음을 강조하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잔혹하고 정당화할 수 없는” 전쟁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나 우크라이나가 이에 맞서 “깨부술 수 없는 투지”를 보여줬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푸틴 대통령이 “겨울을 무기화 한다”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내 전쟁 범죄를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과 세계가 우크라이나와 단결해 대항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우크라이나에 대한 18억 5천만 달러 안보 지원 패키지를 발표했습니다. 여기에는 러시아의 미사일을 요격하기 위한 패트리엇 방공체계가 포함됐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미국의 지도력과 바이든 대통령의 노력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이어 미 의원들과의 좋은 만남을 고대한다며, 미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의 핵심 내용은 “우크라이나의 자유와 독립을 위한 2023년도 우크라이나의 방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테러국가인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민과 에너지 기간시설을 공격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두 정상은 회의 전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공개 회담도 가졌습니다.

군복 차림의 젤렌스키 대통령은 영어로 미국의 지원으로 우크라이나가 스스로 방어할 수 있었다며 “내 마음과 모든 우크라이나 국민의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전투 최전선에 있는 한 우크라이나 대위로부터 요청받았다며 감사의 의미로 그의 훈장을 바이든 대통령에게 전달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공식적으로 첫 외국을 방문한 젤렌스키 대통령은 앞서 이번 방미 목적이 우크라이나의 회복력과 방어 능력을 높이기 위함이라고 밝혔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 30분경 미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연설할 예정입니다.

의회는 이번 주 우크라이나에 대한 약 450억 달러 긴급 지원을 포함한 지출안에 표결할 계획입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Former Super Bowl MVP Nick Foles to start for Colts this week

Read Next

[속보]檢, 이재명 소환 통보…‘성남FC 후원금 의혹’ 조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