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베트남 광물-바이오 협력”… 청와대 영빈관서 국빈만찬


韓-베트남 정상 ‘막걸리 러브샷’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베트남 국빈만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응우옌쑤언푹
베트남 국가주석이 막걸리로 러브샷을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국을 방문한 푹 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를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윤석열 대통령과 응우옌쑤언푹 베트남 국가주석이 5일 정상회담을 열고 양국 관계를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푹 주석은 한―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윤석열 정부 첫 국빈으로 방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푹 주석과 한―베트남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언론발표문을 통해 “한국과 베트남 간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동반자 관계를 수립함으로써 양국 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열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국과 베트남은 2009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맺어 온 이래 양국 간 교역이 비약적으로 발달했다.

양국 정부는 이날 두 정상이 자리한 가운데 총 9건의 협정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국은 세계 2위 매장량을 갖춘 베트남 희토류를 비롯해 핵심 광물 공급망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디지털·에너지·바이오 등 첨단산업에서도 실질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국빈 만찬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됐다. ‘용산 시대’를 연 윤석열 정부에서 외빈 만찬장으로 청와대를 다시 활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국빈만찬에서는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에 대한 훈장(수교훈장 흥인장) 수여식이 개최됐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Read Previous

ESPN's Power Index is wack, ranks Eagles 4th, Cowboys 1st

Read Next

“일본, 2031회계연도 말까지 난세이 제도 미사일 방어 역량 3배 확충”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