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은행 지급준비율 0.25%p 인하


중국 중앙은행이 25일 올들어 두번째로 시중 은행의 지급준비율(지준율)을 인하했습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이날 대부분의 은행들에 대한 지준율을 0.25%p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치가 적용되면 중국 금융권의 가중 평균 지준율은 7.8%로 낮아집니다.

이번 지준율 인하는 12월 5일부터 적용되며, 중국 경제에 5천억 위안(약 700억 달러)의 유동성이 투입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미 블룸버그통신은 관측했습니다.

인민은행은 성명에서 이번 인하 조치가 “유동성을 합리적으로 풍부하게 유지”하고 “실물 경제에 대한 지원을 늘리는 것”에 목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은행들이 코로나 대유행으로 피해를 입은 산업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인민은행은 지난 4월, 지난해 12월 지준율 0.5%p 인하 조치 후 넉 달만에 지준율을 0.25%p 내린 바 있습니다.

지준율이란, 시중 금융기관들이 고객의 예금 인출에 대비해 전체 예금액 중 현금 등의 자산을 중앙은행에 예치한 액수의 비율을 말합니다.

지준율 조정을 통해 유통되는 돈의 양을 조절함으로써 물가를 조절하는 등 통화정책 수단으로도 사용됩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Eagles mailbag: Should Howie Roseman look to add a tight end for the stretch run?

Read Next

전익수 준장 대령으로 강등… 12·12 이후 장군은 처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