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 드러났는데… 김의겸 “그날로 돌아가도 같은 질문할 것” 강변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24일 자신이 제기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거짓으로 드러나자 이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하지만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폭로가 사실이 아님이 드러났지만, 자신의 행동은 정당하다는 설명이다. 김 의원이 청담동 술자리 의혹 참석 당사자로 거론한 한동훈 법무 장관은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앞으로도 국민을 대신해 묻고 따지는 ‘의무와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거짓으로 판명 났지만 ‘당연한 일’을 했다는 태도를 보인 것이다. 그는 한동훈 장관은 유감 대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Read Previous

미 재무부, 이란 반정부 시위 관련자 3명 제재

Read Next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역에 미사일 공격…최소 10명 사망, 단전 등 피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