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술자리 거짓말’ 진술에도 “그날로 돌아가도 같은 질문할 것”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뉴스1

이른바 ‘청담동 심야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은 24일 입장문을 내고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앞으로도 국민을 대신해 묻고 따지는 ‘의무와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등을 술집에서 봤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첼리스트 A씨가 23일 경찰에 출석해 “그 내용이 다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김 대변인은 자신의 의혹 제기가 정당했다는 취지로 해명한 것이다.

Read Previous

한.미 세법 및 미국 상법 부동산법 무료 법률 세미나

Read Next

Phillies’ Bryce Harper undergoes successful Tommy John surgery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