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7차 유엔 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 이집트서 개막 


제27차 유엔(UN) 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7)가 6일 이집트에서 개막했습니다.

이번 회의는 세계 각국 정상과 전문가, 환경 운동가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18일까지 진행됩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개회사에서 세계 기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지구는 “기후 지옥으로 가는 고속도로에 있으며 우리 발에는 가속기가 달려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협력하거나 소멸하거나,” 인류에게는 두 가지 선택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주요 기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부유한 국가와 개발도상국 간의 “기후 연대 협정” 체결을 촉구했습니다.

특히 세계 경제 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이 협정을 현실로 만드는 노력에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회의에는 앨 고어 미 전 부통령도 참석해 연설했습니다.

고어 전 부통령은 선진국들이 아프리카에서 벌이는 가스 채굴을 “화석 연료 식민주의”로 비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이야기하고 행동하기 시작했지만, 충분히 하지 못하고 있다”며 세계 지도자들이 기후 변화와 관련해 신뢰성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아랍에미리트(UAE)의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대통령은 수요가 있는 한 계속해서 화석 연료를 생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나흐얀 대통령은 “UAE는 책임 있는 에너지 공급국가로서, 우리는 세계가 석유가 가스를 필요로 하는 한 이 역할을 지속적으로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UAE는 내년 COP회의 주최국입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Random notes: NFL stat leaderboards are littered with Eagles

Read Next

野 “희생자 추모공간 만들어야” 與 “참사를 정치로 이용” 비판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