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독일 대통령 부인과 환담…“문화재 반환 이어지길”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부인 엘케 뷔덴벤더 여사와의 환담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는 4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과 함께 한국을 공식 방문한 엘케 뷔덴벤더 여사와 만나 1시간가량 환담했다.

대통령실 천효정 부대변인에 따르면 뷔덴벤더 여사는 먼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했고, 김 여사는 깊은 감사를 표했다.

김 여사와 뷔덴벤더 여사는 내년 한독 관계 140주년을 맞아 양국 간 인적 교류 및 문화 교류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김 여사는 특히 “그동안 독일이 우리 문화재를 지속 반환해온 것을 환영하고 내년에도 독일에 아직 남아 있는 문화재의 반환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뷔덴벤더 여사는 “자국의 문화재를 자국 국민들이 감상할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관심을 갖고 협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부인 엘케 뷔덴벤더 여사와 환담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뉴스1

김 여사는 내년 간호사 파독 60주년을 맞이해 양 국민 간 상호 이해 증진에 기여한 파독 간호사들을 뷔덴벤더 여사와 함께 만나는 기회가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그러자 뷔덴벤더 여사는 한국인 간호사가 자신의 할머니를 돌봐준 사연을 소개하면서 독일인들은 한국의 간호사들에 대해 항상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꼭 그런 만남의 자리가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 여사는 내일 부산을 방문하는 뷔덴벤더 여사에게 2030 세계박람회를 유치하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의지와 노력을 소개했고, 뷔덴벤더 여사는 이에 관심을 보였다.

뷔덴벤더 여사는 이번 방한을 통해 김 여사를 알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한국 정부가 베풀어준 환대에 감사를 표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Read Previous

“미 ‘타이거 글로벌’ 헤지펀드사, 중국 투자 중단”

Read Next

엠네스티 “미얀마에 민간용 제트 연료 공급 중단 촉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