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이태원 희생자 합동분향소 조문…5일 연속 애도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5일 연속 조문으로 윤 대통령은 하루 일정을 조문으로 시작하고 있다.

이날은 김대기 비서실장, 이관섭 국정기획수석, 김일범 의전비서관 등과 함께 조문했다.

조문 보좌 논란을 빚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오전 8시30분에 열리는 중대본 회의 참석으로 조문에 동행하지 않았다. 대통령실은 이 장관은 2일과 3일 재난 대응 주무 부처 장관으로서 조문에 동행하는 것일 뿐 다른 의미는 없다는 입장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31일에는 서울광장 분향소, 1일 오전에는 이태원 합동분향소와 이태원역 인근 추모공간을 방문한데 이어 저녁에는 부천과 서울 소재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희생자 빈소를 조문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서울광장 분향소는 2, 3, 4일 연속으로 찾았다. 국가애도기간인 5일까지 계속 합동분향소를 조문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과 한독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부부는 한독정상회담에 앞서 이날 오전 서울광장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서울=뉴시스]

Read Previous

바이든, “민주주의 위협 받아” 민주당 지지 호소…플로리다 총격범 종신형 최종 선고 

Read Next

Live updates/open thread, Week 9: Texans 7, Eagles 0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