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에서도 與일부서도 “이상민·윤희근 물러나라”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국민의힘 정진석(왼쪽 사진 오른쪽)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 위원장은 이태원 핼러윈 참사와 관련해 “충분한 현장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원인을 반드시 밝혀야 하고, 응당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오른쪽 사진 왼쪽) 당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정부를 겨냥해 “정부 고위 책임자들 태도가 도저히 책임지는 자세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여야(與野)는 2일 일제히 ‘이태원 핼러윈 참사’ 책임자 경질론을 제기했다. 경찰이 압사 사고의 위험성을 사전에 인지하고도 초동 대처에 실패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여당 내부에서도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윤희근 경찰청장을 공개적으로 지목하면서 “물러나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대통령실 또한 ‘문책성 인사 조치’를 배제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Read Previous

대법원, 조지아 ‘선거 외압’ 관련 그레이엄 증언 결정…바이든·트럼프 경합주 지원 유세

Read Next

대필라델피아한인회 선거 공고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