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정말 좋아했다”…LG 오지환, 이태원 참사 희생자 조문


사진=김영은씨 인스타그램 캡처

프로야구 LG의 주장 오지환(32)이 ‘이태원 핼러윈 참사’로 유명을 달리한 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2일 오지환의 부인인 김영은 씨(33)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따르면 고인의 지인 한 사람이 김 씨에게 “오지환의 열렬 팬이었던 고인과 딸이 사고를 당했다. 오지환이 (이들을 위해) 기도해 주면 많이 좋아할 것”이라는 내용으로 메시지를 보냈다.

메시지에는 고인이 오지환과 함께 찍은 사진도 들어 있었다. 이 소식을 전해 들은 오지환은 “사진을 보니 어떤 분이었는지 기억이 난다”면서 1일 부인과 함께 서울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고인의 남편 등 유족을 위로했다. 엄마와 함께 세상을 떠난 딸은 이번 참사로 세상을 떠난 156명 가운데 유일한 중학생이었다.

김 씨는 “(메시지를 받고) 마음이 먹먹해 남편도 나도 잠을 이루지 못했다”면서 “고인의 남편이 ‘아내가 오 선수를 정말 좋아했다. 와줘서 감사하다’고 오열하는데 마음이 너무 아팠다”고 전했다.

김 씨는 계속해 “남편(오지환)과 마주치면 함께 사진을 찍으려고 ‘오지환 선수 사인해주세요’라는 말을 연습했다고 한다”는 사연으로 안타까움을 더한 뒤 “남편을 좋아해 주셔서 감사했다. 따님과 하늘에서 평안하시길 기도 드리겠다”고 애도를 표했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Read Previous

러시아, 헤르손 일대 주민 강제 이동 명령…"사우디, 이란 공격 임박 첩보 미국과 공유"

Read Next

Eagles-Texans: Predictions, betting odds and more for Week 9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