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리스트, ‘술자리 의혹 보도’ 원치 않았나… 더탐사에 쓴 글 보니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친민주당 성향의 유튜브 채널 ‘더 탐사’(옛 열린공감TV)가 지난 여름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윤석열 대통령, 한동훈 법무부 장관 등이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관련 녹취록 당사자인 첼리스트 A씨가 더 탐사를 향해 “조금 지켜주실 수 없었나요”라고 심경을 전했다.

1일 첼리스트 A씨가 더 탐사 강진구 전 기자와 나눈 메시지. /트위터

Read Previous

“길거리에 부상자 널렸다”…이태원 핼러윈 참사 119 첫 신고 녹취 보니 

Read Next

Eagles-Texans Week 9 injury report, with analysis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