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희, 前남편 서세원과 결혼생활 "무너지지 않으려 이 악물었다"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OSEN=김나연 기자] 방송인 서정희가 전 남편과의 결혼생활을 회상했다.1일 서정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부가 ‘살림’한다는 것, 그 과정을 즐기는 것도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것 중 하나다. 누구나 사고 싶고 누리고 싶다. 하지만 먹고 사는 것이 녹록지 않다. 지금 있는 것이 충분할 수도 있고, 끝도 없이 모자랄 수도 있다. 때로는 새 옷이 행복감을 가

Read Previous

시 주석, 베트남 서기장에 “외세 개입 허용말아야” 

Read Next

Instant observations: Sixers ride Maxey and Harden to win over Wizards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