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이태원 참사’ 행안위 현안보고…“질의 없이 이상민 보고만”


이채익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가운데)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태원 참사 관련 행정안전위원회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간사, 이 위원장, 이만희 국민의힘 간사. 2022.10.30/뉴스1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1일 열리는 ‘이태원 참사’ 현안보고에서 의원들의 질의와 의사진행발언 없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등으로 부터 업무보고만 받기로 했다.

국민의힘 소속 이채익 행안위원장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의사진행발언도 안하기로 했다”며 “지금은 상중(喪中)인데 자중하고 말을 아껴야지 말을 하면 또 말을 하게 되고 또 싸우게 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단 정부에서 최선을 다해서 보고한 걸 한 번 들어보고 미진하면 상이 끝난 뒤에 다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여야는 지난달 30일 현안보고와 관련 이 장관을 비롯 윤희근 경찰청장, 남화영 소방청 차장(소방청장 직무대리) 등 최소 인원만 참석시켜 회의를 진행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행안위는 입장문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상임위로서 무엇보다도 정부의 사고 수습에 초당적으로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며 “정부의 모든 사고 수습이 이뤄지고 나서 이번 사태의 원인을 철저히 파악해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민주당 측에선 이날 질의는 자제하는 대신 운영위 야당 간사 김교흥 의원의 의사진행발언이라도 요구했지만, 국민의힘 측에서 이를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상임위에서 질의도 해야 하지만 국민의힘 측에서 ‘질의하지 말고 보고만 받아라, 그렇지 않으면 못하겠다’고 한 부분이 있다”며 “보고만 받는 것으로 시작해서 풀어볼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Read Previous

서영석 의원, 이태원 참사 다음날 술자리 논란…이재명, 감찰 지시

Read Next

Jalen Hurts has the best odds to be Offensive Player of the Year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