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 野에 “음모론 중독…李 관심 돌리려고”


(왼쪽부터) 국민의힘 김기현, 권성동 의원.

국민의힘은 29일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이 음모론에 중독됐다며 비판했다. 또한 이같은 의혹 공세가 민주당 이재명 대표로부터 관심을 돌리기 위한 ‘성동격서’라고도 주장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의겸 민주당 의원은 아무래도 정신이 혼미하거나 아니면 노이즈마케팅으로 한 번 떠보려고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의겸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인물이다.

김 의원은 “구체적인 증거 하나 내놓지 못하면서 ‘카더라’식으로 의혹을 제기하고 ‘아니면 말고’ 식으로 빠지는 저열하고 무책임한 정치인은 이 나라에서 영원히 추방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온갖 꼼수를 동원해 국회의원 배지까지 달아준 문재인 전 대통령이나 그를 두둔하고 나선 민주당도 한통속 공범이긴 마찬가지”라고 야당을 비꼬았다.

김 의원은 “김의겸 의원은 자신의 말을 뒷받침할 확실한 증거가 있다면 제시하기 바란다”며 “만약 없다면 면책특권이니 그만하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기 바란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 대표를 겨냥한 발언을 이어 나갔다. 그는 “이재명 대표님께 권고드린다. 이미 게임은 끝났다. 일확천금 자금을 마련해 대통령 한번 차지해 보시려던 계획은 이미 한바탕 일장춘몽이 됐다”며 “혼자 살겠다고 애먼 민주당 의원님들 붙잡고 물귀신 작전 쓰지 마시고, 이제 그만 무대에서 내려오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권성동 의원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갈수록 가관”이라면서 “거짓말을 하려면 최소한의 개연성 정도는 갖추려고 노력하기 마련인데, 이것마저도 없다. 망상이자 허언”이라고 말했다.

권 의원은 “음모론 중독은 민주당 일부 의원의 일탈이 아니다”며 “최고위원회에서 청담동 술자리 TF를 만들겠다고 한다. 그야말로 당 전체가 음모론에 취해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민주당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이 대표를 향한 관심을 옮기려고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에 대한 범죄 의혹의 진실이 드러나고 있는 시점에, 국민의 관심을 돌려보려는 성동격서”라며 “당 대표를 범죄자로 만들 바에야 당 전체가 음모론의 광대가 되기로 결심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믿을 수 있는 것이라곤 거짓말밖에 없다는 뜻이다. 참으로 눈물겨운 비련의 자해 정치”라며 “민주당의 어설픈 성동격서는 실패할 것이다. 이재명 대표의 범죄행위도, 민주당의 허언증도 모두 법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Read Previous

한국 충북서 규모 4.1 지진

Read Next

Five college prospects who could interest the Eagles in the 2023 NFL Draft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