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이란 시위 탄압 관여 '개인 12명, 기관 2곳' 제재


미국 정부가 26일 이란 내 시위 탄압과 인터넷 검열과 관련해 추가 제재를 발표했습니다.

미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이날 이란 혁명수비대 정보부대(IRGC IO)의 모하마드 카제미 준장을 비롯해 에빈(Evin) 감옥의 헤다얏 파자디 교도소장 등 개인 12명과 기관 2곳을 제재한다고 밝혔습니다.

OFAC는 카제미 준장이 정보부대 수장으로 취임한 지난 6월 이후 전국적인 시민 탄압을 감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에빈 감옥은 최근 반정부 시위에 참여한 많은 사람이 수감돼 육체적 고문을 당한다고 알려진 곳으로, 파자디 교도소장은 과거부터 정치범들을 비롯한 죄수들에 대한 학대와 고문으로 악명 높은 인물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외에도 이란 정보보안부(MOIS)에서 활동하는 개인 2명과 이들이 공동으로 설립한 사이버 해커 훈련 기관 ‘라빈(Ravin) 아카데미’ 등이 제재 명단에 추가됐습니다.

이날(26일) 제재 명단에 오른 이들의 모든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됩니다. 또 이들과 거래하는 개인 혹은 해외 금융 기관도 미국의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OFAC는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로이터 통신은 이란 보안군이 26일 마흐사 아미니 씨의 무덤 앞에 모인 군중을 향해 총격을 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쿠르드족 여성인 아미니 씨는 지난달 13일 수도 테헤란을 방문했다가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에 체포돼 조사받던 중 숨졌습니다.

이 소식이 알려진 후 수도 테헤란 등 이란 곳곳에서는 6주째 아미니 씨의 죽음에 항의하는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대필라델피아한인회 장학금 수여식 

Read Next

Eagles made some roster moves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