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인사이드] 李대표실서 일한다는 정진상, 카메라에 사진 한번 안 찍혔다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와 관련한 핵심 인물인 정진상(54) 당대표 비서실 정무조정실장은 작년 9월부터 대장동 사건의 결재 라인에 있으면서 주목을 받았다. 최근 검찰은 성남 FC 후원금 의혹 사건과 관련해 그를 출국 금지했다. 그러나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 실장은 지난 9월 당직에 임명됐지만 언론 카메라에는 한 차례도 포착된 적이 없다. 언제 찍었는지도 불분명한 과거 사진이 하나 있을 뿐이다. 민주당은 “매일 출근하고 회의도 참석한다. 숨길 이유가 없다”고 했지만, 다수의 의원들은 “나도 정 실장이 누군지 실물을 본 적이 없다”고 하고 있다.

이재명과 그의 최측근 정진상

Read Previous

러시아, 안보리에 '더티밤' 문제 제기…미, 스파이 혐의 등 중국인 10여 명 기소

Read Next

Phillies home World Series tickets more than double the price for Houston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