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서욱·김홍희 구속에 “영장 사유 이해 안 돼”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뉴스1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서욱 전 국방부 장관과 김홍희 전 해양경찰청장이 22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정보 은폐·왜곡 혐의로 구속된 것과 관련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박 전 원장 본인 역시 공무원 피살 사건 첩보 보고서를 무단 삭제한 혐의 등으로 수사선상에 올라있다.

Read Previous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 “SPL공장 사고 참담한 마음…국민 분노 공감”

Read Next

Five college prospects who could interest the Eagles in the 2023 NFL Draft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