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 “SPL공장 사고 참담한 마음…국민 분노 공감”


허영인 SPC그룹 회장(가운데)을 비롯한 계열사 관계자들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SPC그룹 양재사옥에서 가진 계열사 SPL에서 발생한 사고 관련 대국민 사과 및 재발방지 대책 기자회견에서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SPC 프랜차이즈 매장에 빵 반죽과 재료 등을 납품하는 SPL은 SPC 그룹의 계열사로 앞서 지난 15일 경기도 평택시 SPL 제빵공장에서 20대 여성 근로자가 빵 소스 배합 작업 중 사고를 당해 숨졌다. 뉴스1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이 SPC그룹 평택 SPL공장에서 발생한 직원 사망사고와 관련해 애도를 표했다.

가맹점주로서 생업에 고통을 느낄 수 있지만 국민들의 질책은 당연한 일인 만큼 이에 공감하고 안전한 일자리를 만드는데 노력하겠다는 말도 빼놓지 않았다.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협의회는 22일 입장문을 내고 평택 SPL공장 사고와 관련해 “참으로 애석하고 참담하기 이를 데 없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이번 인명사고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국민들의 안타까움과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는 의미다.

협의회는 “사고와 관련된 국민들의 안타까움에 가맹점주들도 같은 마음이며 공감하고 있다”며 “회사에 이번 사고에 대한 철저한 원인분석과 책임자 처벌, 안전경영강화 계획의 충실한 이행을 촉구 하겠다”고 약속했다.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일터에서 제품이 생산될 수 있도록 내부 감시자 역할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덧붙였다.

협의회는 특히 국민의 분노가 생업을 이어가는 일반 가맹점에게 고통이 될 수 있지만 안전한 일자리를 만들어 달라는 질타가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당장의 손실보다 안전 강화에 힘쓰는 게 중요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그만큼 이번 사고에 가맹점주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는 의미다.

협의회는 “안전한 일자리와 먹거리를 만들기 위한 약속을 충실하게 지켜가겠다”며 “파리바게뜨 가맹점주일동은 다시 한번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의 영전에 깊은 슬픔과 애도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5일 SPC계열 제빵공장 평택 SPL 사업장에서 근무하던 직원 A씨(23)는 높이 1m가 넘는 배합기에 식자재를 넣어 샌드위치 소스를 만드는 작업을 하다가 상반신이 배합기 내부 기계에 끼이는 사고를 당해 숨졌다.

(서울=뉴스1)

Read Previous

Instant observations: Phillies seize 2-1 series lead thanks to Jean Segura heroics

Read Next

박지원, 서욱·김홍희 구속에 “영장 사유 이해 안 돼”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