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오만 정무차관 만나 “에너지·건설 협력 지속”


칼리파 알하르시 오만 외교부 정무차관(왼쪽)과 박진 외교부 장관.(외교부 제공)

박진 외교부 장관은 21일 방한 중인 칼리파 알하르시 오만 외교부 정무차관을 만나 한·오만 관계 강화 방안과 한반도·중동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이날 알하르시 차관에게 “에너지·기반 시설 건설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이 지속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최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고조시키고 있는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국제사회의 단합되고 단호한 대응이 긴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알하르시 차관은 “앞으로 양국 외교부 간 인적 교류를 더욱 활발하게 이어가면서 양국 관계 발전 방안을 지속 논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칼리파 알하르시 오만 외교부 정무차관(왼쪽)조현동 외교부 제1차관.(외교부 제공)

알하르시 차관은 이날 조현동 외교부 제1차관과 한·오만 차관회담도 했다.

두 차관은 양국이 오랫동안 액화천연가스(LNG) 분야를 중심으로 협력을 유지해 온 것을 평가하고 향후 재생에너지, 그린 수소, 탄소중립 등 분야에서도 협력 확대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조 차관은 특히 ‘오만 비전 2040’과 관련, “우리 기업들이 오만 국가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오만 비전 2040’은 △창의적 사회 △경쟁력 있는 경제 △지속가능한 환경 △책임있는 정부 구현을 통해 2040년까지 세계 10대 선진국 진입한다는 오만 정부의 국가 발전 계획이다.

전날 방한한 알하르시 차관은 23일까지 우리나러에 머물예정이다.

(서울=뉴스1)

Read Previous

Phillies’ J.T. Realmuto and Brandon Marsh named Gold Glove finalists

Read Next

‘납품 비리 의혹’ 이흥교 소방청장 직위해제…임명 10개월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