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이재명 리스크 현실화…사태 예견하고 있었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검찰의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압수수색과 관련해 “이런 사태를 예견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설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재명 리스크’가 현실화됐다고 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설 의원은 “(과거) 이 대표를 직접 만나 ‘이런 저런 문제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 그러니 그건 우리가 당에서 맡아서 막을 테니까 대표로 나오지 말라’는 주문을 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막을 수밖에 없다”며 “당의 중요 부분인데 검찰이나 여당에서 공격이 온다면 우리가 안 막는다는 자세겠냐. 당연히 결사적으로 막아야 한다고 제가 설명했다”고 했다.

이어 “당연히 이런 사태가 올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당에 누가 오는 것은 안 된다. 개인으로부터 당으로 전염되는 것은 막아야 할 것 아니냐”며 “그런 점을 생각해 대표에 있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주장을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사실인 것은 나중에 밝혀지고 아닌 것도 밝혀지겠지만 여부에 상관 없이 검찰이 그냥 놔두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당 전체를 공격할 것이라고 본 것”이라고 부연했다.

[서울=뉴시스]

Read Previous

미국 전략비축유 1천500만 배럴 추가 방출…미 '조류인플루엔자' 폐사 가금류 역대 최대

Read Next

Instant observations: Phillies settle for split out west after Padres offensive explosion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