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군 수호이-34 전폭기 아파트에 추락, 30여명 사상…국가수사위 '범죄혐의' 조사


러시아군의 최신예 수호이(Su)-34 전폭기가 17일 우크라이나 주변 국경 지대에서 이륙 직후 추락했습니다. 이 전투기가 아파트에 떨어지면서 지금까지 최소 6명 숨지고 적어도 25명이 다쳤습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수호이-34 항공기가 남부 군사지역 비행장에서 훈련 비행을 위해 이륙하다 엔진 한 개에서 불이 나 예이스크 시내에 떨어졌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어서 “해당 항공기가 아파트 단지 마당에 부딪힌 뒤 연료에서 흘러나온 기름에 불이 붙어 대형 화재로 이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조종사 2명은 추락 전 탈출했습니다. 그러나 9층짜리 아파트 건물이 불길에 휩싸여 민간인 6명이 숨지고 25명 이상이 다쳐 병원에 입원했다고 타스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사상자 수는 계속 늘고 있습니다.

옛 소련 시절 지어진 해당 아파트 건물에서 불길이 치솟고 있는 모습이 소셜미디어에 속속 올라오고 있습니다.

현지 재난당국은 현지시간 이날 오후 6시 20분(현지시각)쯤 9층 아파트에서 화재 신고가 접수됐으며, 아파트 1층부터 5개 층 2천㎡, 17가구 이상이 불에 탔다고 덧붙였습니다.

아파트 건물에는 주민 600여명이 사는 것으로 보도됐습니다.

■ 푸틴 직접 보고 받아

크렘린궁은 이날(17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사고 직후 보고를 받고 “모든 필요한 지원을 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국가수사위원회는 사고 직후 범죄 혐의 여부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수호이-34는 대당 가격이 3천600만 달러에 이르는 러시아 공군의 최신예 전투폭격기입니다. 복좌, 쌍발 엔진, 전천후 중거리 전폭기로 2014년 러시아 공군에 첫 실전 배치됐습니다.

러시아군은 지난 3월 기준 수호이-34 120여 대를 보유하고 있으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15대 넘게 잃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가 난 예이스크는 우크라이나 남부 마리우폴을 마주 보는 러시아 남서부 항구도시입니다. 인구는 8만5천명 가량입니다.

아조우해를 끼고 우크라이나 전선과 인접해 있으며 러시아군의 대형 공군기지가 있습니다. 바다 건너편 우크라이나의 마리우폴에서 직선거리로 70㎞가량 떨어져 있습니다.

VOA 뉴스 오종수입니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Post Flight: Eagles beat Dallas Cowboys to move to 6-0

Read Next

한-베트남 외교 회담…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 격상”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