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바이든 '가장 위험한 나라' 발언 항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파키스탄을 “가장 위험한 나라”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지자 파키스탄 정부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파키스탄 외무부는 15일 도널드 블롬 미국대사를 초치해 바이든 대통령의 관련 발언에 대해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13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정치자금 모금 행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언급하며 “그는 자기가 무엇을 원하는지 알지만 줄줄이 문제가 있는 사람이다. 이 문제를 어떻게 다뤄야 하나?”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나라 중 하나는 파키스탄”이라며 “응집력이 없는 핵무기 보유 국가”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빌라왈 부토 자르다리 파키스탄 외무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에 놀랐다”며 “이것은 관여 부족으로 인해 생긴 일종의 오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핵무기 안전 문제는 최근에도 파키스탄 영토로 미사일을 잘못 발사한 우리 이웃나라인 인도로 향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도 트위터에서 “파키스탄은 책임 있는 핵보유국”이라며 “우리는 핵 자산이 최고의 안전장치를 가지고 있다는 자부심이 있다. 우리는 누구도 의심하지 않도록 안전 조치를 극도로 진지하게 다루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해당 발언에 대한 질문에 “대통령은 안전하고 번영하는 파키스탄을 미국의 핵심 이익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습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속보]尹, 카카오 대란에 “독점으로 시장 왜곡됐다면 국가가 대응해야”

Read Next

20차 당대회 디테일에 담긴 ‘핵심’ 권력자 시진핑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