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타이완 통일 실현할 것…무력사용 포기 안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타이완 문제와 관련해 “평화통일이라는 비전을 위해 최대한의 성의와 노력을 견지하겠지만 무력사용 포기를 결코 약속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16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개막한 제20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 대회)에서 진행한 업무보고에서 이같이 강조하며, 타이완과 관련해 “모든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는 옵션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외부 세력의 간섭과 극소수의 타이완 독립 세력, 그 분열 활동을 겨냥한 것이지 결코 광범위한 타이완 주민들을 겨냥한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조국의 완전한 통일을 반드시 실현할 것이고 또한 반드시 실현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타이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중국인 자신들의 일이며, 중국인이 결정할 일”이라며 말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우리는 군 전략, 병력, 무기 현대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군의 전략적 역량을 개선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중국 정부 당국의 ‘코비드 제로 정책’을 ‘성공적’으로 평가하며 계속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시사했습니다.

이날 연설은 중국 전역에 생중계됐으며 약 1시간 45분 동안 진행됐습니다.

폐막일인 22일 20기 당 중앙위원 명단이 공개되면 시 주석의 3연임이 사실상 공식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Live updates/open thread, Week 6: Cowboys at Eagles

Read Next

[속보]尹, 카카오 대란에 “독점으로 시장 왜곡됐다면 국가가 대응해야”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