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숙인 카카오 대표들 “이용자 불편 사과…이원화 조치중”


PC용 카카오톡의 오류 안내문. 뉴스1

남궁훈·홍은택 카카오 각자대표가 15일 SK㈜ C&C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남궁훈·홍은택 대표는 15일 오후 9시 40분경 다음 공지사항을 통해 “카카오톡을 비롯한 다음, 카카오티(T), 카카오페이 등 서비스 장애로 불편을 겪고 계신 모든 이용자께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대한 빠르게 서비스를 정상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번 사건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최대한의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서비스 장애 원인에 대해 “오후 3시 30분경 카카오가 입주한 SK C&C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해 카카오 장비가 위치한 구역의 전원 공급이 차단되면서 서비스 장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방 당국의 신속한 조치로 현재 화재 진압이 완료됐으나 안전상의 이유로 데이터센터에 즉시 전원을 공급하기 어려워 장애 해결이 지연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서버 이원화 조치가 즉시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해서도 해명했다. 카카오는 “모든 데이터를 국내 여러 데이터센터에 분할 백업하고 있고, 외부 상황에 따른 장애에 대응하기 위한 이원화 시스템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번 화재 발생 직후 사실을 인지하고 즉시 이원화 조치 적용을 시작했으나 이번처럼 데이터센터 한 곳 전체가 영향을 받는 건 이례적인 상황으로 해당 조치 적용에 예상보다 시간이 오래 걸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카카오는 “이번 화재 원인을 명확히 규명하고 안전 점검 및 사고 예방 조치를 다시 한번 확인하겠다”며 “향후 이런 사건이 발생해도 불편을 최소화하고 빠르게 서비스를 평소와 같이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술적 재발 방지책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15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SK판교캠퍼스에서 불이나 소방대원들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 한 휴대폰에 다음 홈페이지 오류 안내가 뜨고 있다. 뉴스1

15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경기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SK판교캠퍼스에 관계자들이 복구작업을 위해 현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스1

SK C&C도 이날 오후 10시 40분경 박성하 대표이사 명의의 사과문을 통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해 많은 국민들께서 겪으신 불편에 대해 고개 숙여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박 대표는 사과문에서 “화재 발생 직후 신속한 대응을 통해 피해 최소화에 전력을 기울였고 가능한 모든 안전조치 아래 피해 복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한시라도 빨리 데이터센터 정상화를 통해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향후 유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도 긴급 상황실을 꾸려 복구 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장애 발생 즉시 홍진배 네트워크정책실장을 실장으로 한 ‘방송통신재난대응상황실’을 꾸려 신속한 복구를 위한 지원 작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행정안전부·소방당국 등 관계 기관과 SK C&C, 카카오, 네이버 등 기업들과 함께 밤샘 복구를 이어갈 계획이다. 현재 SK C&C 및 소방당국과 함께 현장에서 배선을 점검하고 있으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면 순차적으로 전원을 공급할 예정이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Read Previous

중국 제20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 16일 개막

Read Next

Instant observatons: Phillies Braves NLDS Game 4 Bryce Harper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