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MBC는 몰래·사기·조작 ‘몰사조’”, “野 유튜브와 통폐합하라” 총공세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대출 MBC 편파방송조작 진상규명위원장, 박성중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서울 마포구 MBC문화방송 본사를 찾아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보도 항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9.28/뉴스1

국민의힘은 15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발언 관련 보도와 김건희 여사 대역 등으로 논란이 된 문화방송(MBC)을 향해 거센 공세를 이어갔다.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 거짓 선동방송의 총본산이라 할 수 있는 MBC는 해를 거듭할수록 그 조작 본능이 진화하고 있다”며 “‘몰래카메라’로 재미를 보더니 ‘사기카메라’도 모자라 ‘조작카메라’까지 그야말로 불사조를 능가하는 ‘몰사조(몰래·사기·조작)’ 괴물이 돼버렸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광우병 선동의 추억에 취해 천안함과 세월호 등 대형 사건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온갖 음모론으로 국민들께 민폐를 끼쳤던 MBC는 지금도 여전히 대통령 발언 자막 조작에 이어 김건희 여사에 대한 대역배우 왜곡까지 전방위적으로 국민을 상대로 조작을 일삼고 있다”고 했다.

이어 “누가 MBC에 거짓을 마음껏 방송할 수 있는 특권을 줬나. 왜 이런 가짜 방송이 버젓이 활개 치며 국민에게 해악을 끼치도록 내버려 둬야 하느냐”라며 “이제는 거짓과 조작, 선동으로 시청자와 국민을 농락한 MBC는 이제 해체돼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잠재적 당권주자로 꼽히는 권성동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전날(1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정감사 현장에서 MBC 언론노조 측이 피켓 시위를 한 것에 대해 “국회의원이 법으로 규정된 국정감사를 하려고 방문했는데, 이것마저 시비거리로 삼고 있다. 스스로 무법지대임을 자인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과방위는 전날 오전 10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비공개로 업무보고를 받기로 했지만, 불과 1시간 만에 파행했다. 과방위 소속 국민의힘 위원들은 PD수첩의 김건희 여사 대역 배우 자막 미고지 문제를 지적했으나, 박성제 MBC 사장은 “음성 대역에 재연이 포함되는 것”이라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의원은 MBC가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고발사주 의혹’은 비중 있게 다룬 반면, 이재명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은 편파적으로 방송했다면서 “(MBC는) 민주당 치어리딩, 유튜브 노릇이나 했던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차라리 MBC는 민주당 공식 유튜브 ‘델리민주’와 통폐합을 하면 어떻겠느냐. 두 곳에서 하는 일이 같은데 뭐하러 따로 있느냐”라면서 “MBC는 공영방송하기에는 사명도 능력도 없다. 자기 본질에 충실하라. 그 본질은 델리민주 자회사”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스1)

Read Previous

Five college prospects who could interest the Eagles in the 2023 NFL Draft

Read Next

Report: Commanders QB Carson Wentz has a broken finger on his throwing hand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