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2만2844명…위중증 245명·사망 25명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의료진의 안내를 받고 있다./뉴스1 ⓒ News1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5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만2844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국내 지역발생 2만2791명, 해외유입은 53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2509만8996명이 됐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전날(14일) 2만3583명보다 739명(3.1%) 줄었지만, 1주일 전 1만9425명보다는 3419명(17.6%) 많다.

6차 유행이 지난 8월 중순 신규 확진자 고점을 기록하고 감소하기 시작한 이후 ‘1주전 대비 확진자’가 다시 증가한 것은 전날에 이어 이틀째다. 지난달 추석 연휴 직후인 9월 14일과 17·18일 신규 확진자가 1주일 전 대비 늘어난 적이 있지만 이는 추석 연휴 검사건수 감소와 이월로 인한 일시적 결과였다.

이날 신규 확진은 토요일(금요일 발생) 기준으로는 6차 유행 초기인 7월 9일 2만261명 이후 14주일 만에 가장 적은 규모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8명 증가한 245명이다. 최근 1주일간(10월 9일~10월 15일) 일평균은 277명으로, 전주(10월 2일~10월 8일) 일평균 334명보다 57명 감소했다.

전날 하루 동안 신고된 사망자는 25명이며, 누적 2만8808명이 됐다. 최근 1주일간 일평균 사망자는 23명으로, 직전주 일평균 29명보다 6명 감소했다.

(서울=뉴스1)

Read Previous

유럽연합·나토 잇따라 경고 "푸틴 핵무기 사용 시 러시아군 전멸시킬 것…엄포 아니다"

Read Next

Instant observations: Phillies win Game 3, re-take series lead thanks to Aaron Nola, Rhys Hoskins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