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나토 잇따라 경고 "푸틴 핵무기 사용 시 러시아군 전멸시킬 것…엄포 아니다"


유럽연합(EU) 안보 당국자가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에 강력한 군사적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는 13일 벨기에 브뤼셀 외교원 연설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핵무기를 사용할 시 군사적인 면에서 (서방은) 강력한 대응으로 러시아군을 전멸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핵무기 사용 가능성에 관해) 엄포가 아니라고 했는데, EU와 회원국들, 미국과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도 엄포가 아님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대응 방식에 관해 보렐 대표는, 핵무기를 동원하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EU 핵심 국가이자 핵보유국인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도 최근 같은 취지의 발언을 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12일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핵무기로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면 심각한 후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핵무기로 대응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나토 사무총장 “심각한 후과 있을 것”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사무총장은 13일 나토 국방장관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러시아가 핵무기 사용을 감행할 경우 심각한 후과가 있을 것”이라며, 역시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이어서 ‘나토가 핵무기로 맞대응할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는 “극도로 먼 미래 이야기”라고 답했습니다.

서방 지도자들의 이같은 발언을 종합하면, 러시아가 핵무기를 사용할 경우 군사력으로 강력 대응하되, 핵무기로 맞대응하는 방식은 배제한다는 의미가 됩니다.

이와 관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1일 공개된 CNN 인터뷰에서, ‘핵무기 관련 러시아의 행동에 관해 미국과 나토가 설정한 레드라인(금지선)은 어디까지이고, 금지선을 넘으면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것을 미리 말하면 무책임할 것이므로, 언급하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군사·안보전문가들은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시 서방 측이 러시아 주요 군사시설을 미사일로 파괴하거나 우크라이나군에 더 강력한 무기를 지원하는 등의 대응을 예측하고 있습니다.

■ 러시아 무기고 ‘고갈’ 전망

우크라이나 전쟁이 8개월째 접어들면서 러시아가 보유한 주력 미사일의 재고가 부족하다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사례가 최근 러시아군이 주로 사용하는 S-300 미사일입니다.

이 미사일은 옛 소련시절 처음으로 생산한 무기로 현재도 러시아군이 활발하게 사용하고 있지만 위력과 정확도가 떨어집니다.

또한 지상 목표물을 타격하는 무기가 아니라, 미사일과 항공기 등을 탐지 파괴하는 목적으로 개발된 지대공 미사일입니다.

러시아군은 지난 8일 러시아 본토와 크름반도(크림반도)를 잇는 크림대교(케르치해협) 폭발 사고 이후 보복 공격 명목으로, 우크라이나 수도 크이우(러시아명 키예프)를 비롯한 주요 도시에 S-300을 계속해서 발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목표물에 정확하게 떨어진 경우는 많지 않은 것으로 보도되고 있습니다.

또한 최근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들을 겨냥한 공격에서 80여발 중 40발 이상이 우크라이나 방공 시스템에 요격된 것으로 파악됩니다.

러시아군은 개전 이후 무기를 얼마나 사용했고, 현재 어느정도 보유하고 있는지에 대해 공식적으로 발표한 적이 없습니다. 다만 여전히 최신형 무기 체계를 충분히 보유하고 있고 공장도 계속 가동 중이라는 주장만 해 왔습니다.

그러나 최근 러시아가 사용하고 있는 구형 미사일을 보면 이런 주장과는 괴리가 있습니다.

미국 주도로 진행되는 대러시아 제재가 군수 부문에 타격을 주면서, 무기 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러시아가 최근 주요 도시 공격에 이란산 드론도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 러시아, 헤르손 주민 대피령

이런 가운데, 러시아 측이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 주민들을 러시아 통제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군의 탈환 공세가 거세지자 주민 대피를 내세운 것입니다.

마라트 후스눌린 러시아 부총리는 13일 “러시아 정부는 (헤르손) 지역 주민들이 다른 지역으로 대피하는 것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 지역 친러 행정당국 지도자인 볼로디미르 살도 군-민합동행정위원장이 “러시아 지도자에게 대피 작업을 도와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한 뒤 러시아 정부가 즉각 반응한 것입니다.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와 전략 요충지. 남부 자포리자·헤르손 주와 동부 돈바스 지역의 루한시크·도네츠크 주 일원을 러시아가 최근 병합 조치했으나 국제사회는 인정하지 않고 있다. 크름반도(크림반도)도 지난 2014년 러시아가 병합했지만 역시 국제사회는 인정하지 않는다.

헤르손을 떠나는 주민들은 이르면 14일 러시아의 로스토프, 크라스노다르, 스타브로폴, 그리고 강제병합지역인 크름반도(크림반도) 등지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로스토프 지역 당국은 헤르손에서 오는 주민들을 수용할 준비가 돼 있다고 13일 타스통신에 밝혔습니다.

러시아가 헤르손 주민들에게 대피를 촉구한 것은 우크라이나군이 이 지역에서 진격 속도를 높이고 있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유럽 매체들은 해설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군 병사가 지난 12일 남부 헤르손 주 전선에서 참호를 점검하고 있다.


우크라이나군 병사가 지난 12일 남부 헤르손 주 전선에서 참호를 점검하고 있다.

실제로 우크라이나 정부는 전날(12일) 헤르손 주에서 소도시 다섯 곳을 추가 탈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달 초 우크라이나군이 헤르손 주 북서부 요지 드니프로 강 주변 평지를 확보하고, 친러 당국도 ‘긴장 상태’라고 인정한지 불과 열흘 만에 수복지를 크게 넓히고 있는 것입니다.

■ 벨라루스 ‘대테러 작전체제’ 돌입

이처럼 우크라이나 돈바스 일원의 동부 전선은 물론, 남부 헤르손에서도 러시아군이 수세에 몰린 가운데 친러국가 벨라루스는 ‘대테러 작전체제’를 선언했습니다.

블라디미르 마케이 벨라루스 외무장관은 12일 러시아 신문 이즈베스티야와의 인터뷰에서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이 보안기관과 수차례 회의한 뒤 대테러 작전체제를 선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이런 조치가 “벨라루스 국민의 안전을 위한 것”이라면서 “일부 이웃 국가들이 벨라루스 영토의 특정 지역을 장악하기 위해 도발을 계획하고 있다는 정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발표는 최근 러시아와 연합군을 구성한 벨라루스가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하기 위한 사전포석으로 유럽 매체들은 풀이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10일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은 러시아와 지역 연합군 편성 배치에 합의했다면서, 1천명 이상의 러시아 병력이 벨라루스에 배치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11일에는 우크라이나와 20km 떨어진 옐스크 지역 인근에서 훈련하는 등 우크라이나 접경에서 군사활동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오종수입니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DraftKings promo code: Bet $5, win $200 on Phillies-Braves NLDS this weekend

Read Next

코로나19 신규확진 2만2844명…위중증 245명·사망 25명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