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한국軍이 쏜 에이태큼스, 2발 중 1발 추적 실패…현무 낙탄 직후 또 ‘구멍’


북한의 4일 ‘화성-12형’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도발 대응 차원에서 5일 새벽 우리 군이 동해상으로 발사한 에이태큼스(ATACMS) 전술지대지미사일 2발 중 1발이 비행 도중 추적 신호가 끊긴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적으로 미사일이 표적에 명중했는지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당시 낙탄 사고가 난 현무-2C 탄도미사일을 포함해 대북(對北) 킬체인(Kill Chain·선제타격)의 핵심 전력무기 2종에서 운용상 문제가 생기면서, 남한을 향해 전술핵 투발 위협을 높이고 있는 북한에 맞선 우리 군의 대응 태세에 허점이 드러났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5일 0시 50분경 강원 강릉 모 공군기지에서 우리 군과 주한미군은 에이태큼스 2발씩, 총 4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하지만 우리 군이 쏜 2발 중 1발은 160여 km 떨어진 동해상 가상의 표적을 향하다 갑자기 추적 신호가 끊어졌다.

현무-2C 탄도미사일

앞서 4일 오후 11시 현무-2C 1발이 공군기지 영내에 떨어지는 낙탄 사고가 벌어진 지 1시간 50분 뒤에 강행한 에이태큼스 원점타격 훈련이 절반의 성공만 거둔 셈이다. 합동참모본부는 표적이 해상에 넓게 설정됐고, 미사일이 동해상으로 날아가는 궤적을 보이면서 표적 인근인 중간 지점까지 추적이 정상적으로 된 점 등을 고려해 발사에 성공했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유사시를 상정하면 작전 실패로 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대북 킬체인 핵심무기 연달아 ‘작전실패’… 軍은 쉬쉬한 채 “성공”



현무 추락 이어 에이태큼스 ‘실종’… 軍, 명중 확인 안됐는데 “성공” 자찬
정확한 사고 원인 아직 파악 못해… 北도발 원점타격 전력 허점 드러내
軍안팎 “킬체인 총체적 점검 시급”

군이 북한의 화성-12형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도발에 맞서 무력시위에 동원한 주요 미사일 전력이 잇달아 문제를 일으키면서 유사시 대북 킬체인(선제타격)이 제대로 작동할지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군은 이런 사실을 늑장 공개하거나 쉬쉬하는 태도로 일관해 북한 핵위협 대응에 국민적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 미사일 내 신호전송장치나 GPS 오작동 가능성

동아일보 취재 결과 5일 0시 50분경 우리 군이 동해상으로 쏜 에이태큼스(ATACMS·전술지대지탄도미사일) 2발 중 1발이 비행 도중 갑자기 추적 신호가 끊긴 것으로 알려졌다. 미사일의 정확한 위치 등 비행 상황을 파악할 수 없게 되면서 군은 발사 지점에서 150여 km 떨어진 동해상에 설정한 가상 표적에 명중했는지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한다. 나머지 1발과 주한미군이 쏜 2발의 에이태큼스는 가상 표적에 명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2시간 전인 4일 오후 11시경 같은 장소에서 쏜 현무-2C 지대지 탄도미사일이 발사 직후 1분도 채 안 돼 영내 골프장에 낙탄(落彈)한 데 이어 킬체인의 주력인 에이태큼스마저 도발 원점을 완파하는 데 사실상 실패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군 안팎에서는 미사일 신호전송장치의 오작동 가능성이 제기된다. 발사된 미사일의 위치와 속도, 방향 등 비행정보를 지상에 송신하는 통신장비와 관련 부품에 문제가 생겼을 수 있다는 것이다. 군은 현재까지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 잇단 실패에도 軍, “대응 태세 현시” 자찬

현무 미사일 낙탄 현장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2일 강원 강릉 공군
제18전투비행단 내 미사일 낙탄 사고 발생 지점을 찾았다. 의원들이 5일 현무-2C 탄도미사일의 탄두가 추락해 구덩이가 만들어진
골프장 앞에서 군 관계자들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강릉=사진공동취재단

현무-2C의 낙탄 사고를 다음 날 오전에야 늑장 공개해 비판을 자초했던 군은 에이태큼스의 추적 신호 단절 상황도 쉬쉬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비행 중간단계 이후 추적 신호가 끊겨 명중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군은 당일 보도자료에서 “도발 원점을 무력화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현시했다”고 발표했다. 미사일의 비행 궤적이 가상 표적을 향해 날아갔고, 중간단계까지 추적이 된 점 등을 고려해 발사 성공으로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군 내에서조차 ‘절반의 성공’을 과장한 격이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전방부대 관계자는 “당시 (에이태큼스) 1발이 끝까지 탐지가 안 됐는데 (도발 원점 타격에) 실패한 것으로 봐야 하는 것 아니냐는 말들이 나왔다”고 전했다. 더욱이 당시 에이태큼스의 추적 신호 단절 상황이 국방부로 즉각 전파되지 않아 해당 부대나 지휘관이 사태를 너무 안이하게 판단한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군 안팎에선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응할 킬체인용 미사일 전력의 총체적 점검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군 소식통은 “양산·배치된 지 오래된 미사일 기종의 검증 사격을 더 자주 실시하고, 장비 및 시스템의 점검 절차를 강화하는 등 유사시 작동에 한 치의 오차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현무 낙탄 사고 현장을 찾아 “추진체가 떨어져 화염이 일어났던 곳은 유류저장시설이 있는 지역이다”라고 지적했다. 국방부는 “낙탄으로 인해 폭발할 위험성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Read Previous

Cameron Dicker wins Special Teams Player of the Week

Read Next

이스라엘-레바논 동지중해 영유권 분쟁 타결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