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간 선거 앞두고 안전 대책 강화…'콜럼버스 데이' 논란 계속


생생한 미국 뉴스를 전해 드리는 ‘아메리카 나우’ 시간입니다.

진행자) 오늘은 어떤 소식들이 있습니까?

기자) 미국 중간 선거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 안전 대책 강화 노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연방 공휴일인 ‘콜럼버스 데이’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어서, 지난 9월 미국에서 일자리 26만 3천 개가 늘었고, 실업률은 3.5%로 떨어졌다는 소식 전해드립니다.

진행자) 아메리카 나우, 첫 소식입니다. 미국 중간선거가 이제 한 달도 채 남지 않았는데요. 일부 지역에서 안전 대책을 강화하고 있다고 하는데 무슨 내용인지 자세히 알아볼까요?

기자) 네, ‘로이터’ 통신이 미 전역 30곳의 선거 사무소를 대상으로 해당 사무소 관리 요원들의 안전 확보 노력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는데요. 이 결과 절반의 지역 관리 요원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다방면의 대책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선거 관리들은 투표와 관련해 일어나는 방해 활동 등에 대해서 더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지역 법 집행 기관과 더욱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진행자) 선거관리 요원들에 대한 안전 확보 움직임이 나타나는 이유는 뭐죠?

기자) 선거관리 요원들을 대상으로 한 위협이 부쩍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이는 지난 2020년에 있었던 대선 이후 두드러졌는데요. 당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측에서 선거 사기가 있었다며 대선 결과가 무효라고까지 주장했죠. 이런 움직임은 결국 의회 난입이라는 초유의 사태로까지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선거관리 요원들에 대해 이들이 선거 사기에 연루됐다며 위협하는 행동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비영리단체 ‘민주주의기금’의 태미 패트릭 선임 고문은 선거관리 요원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확실히 늘어났다며, 모두가 이를 명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진행자) 선거관리 요원들을 대상으로 한 위협이 얼마나 많은 상황이죠?

기자) 네, 법무부는 지난 2020 대선 이후 선거관리 요원들에게 보내진 1천 건 이상의 메시지를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 가운데 100건 이상은 기소로도 이어질 수 있는 사안이라고 법무부는 설명했습니다.

진행자) 실제 기소로까지 이어진 사안은 얼마나 되죠?

기자) 지금까지 7건에 대해 기소가 이뤄졌습니다. 그리고 선거관리 요원을 협박한 한 40대 남성에 대해 지난 6일 판결이 있었는데요. 재판부는 이 남성에게 징역 18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선거관리 요원 협박과 관련한 첫 판결이었습니다. 법무부에 따르면 이 남성은 선거관리 요원을 향해 “당신이 안전하다고 느끼느냐? 당신은 안전하지 않다.” 그리고 “요즘 세상은 예측 불가능한 시대다. 누구에게 그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며 협박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진행자) 각 지역에서 이어지고 있는 안전 강구 대책 살펴보겠습니다.

기자) 일리노이주의 샴페인카운티의 아론 암몬스 서기는 사무실에 금속 탐지기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요. 암몬스 서기는 방문객들이 직원과 건물 배치 등을 촬영했다며 이 같은 행위를 위협적인 행동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암몬스 서기는 로이터 통신에 최근 자신의 집을 촬영하는 사람을 목격하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진행자) 또 다른 지역에서는 어떤 방안을 강구하고 있죠?

기자) 애리조나주의 도시 플래그스태프에 있는 선거 사무소는 투표장에 방탄유리를 설치하고, 초인종을 눌러야지 입장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콜로라도주의 제퍼슨카운티는 가장 붐비는 투표장 외부에 4명의 보안 요원이 근무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진행자) 안전 확보 시설 설치 외에도 선거관리 요원들을 대상으로 교육도 실시하고 있다고 하죠?

기자) 맞습니다. 미시간주의 오타와카운티에선 선거관리 요원들이 지역 비상 관리 요원들과 함께 3시간짜리 역할 훈련을 진행했는데요. 이는 폭력 사건이 발생 시 이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계획하기 위한 훈련이었습니다. 플로리다주의 레온카운티에선 선거관리 요원들이 실사격 훈련을 실시했고요, 방탄유리, 보안 카메라 등을 설치했습니다.

진행자) 선거관리 요원들에 대한 협박과 관련한 내용을 살펴보고 있는데요. 선거관리 요원 중 상당수가 앞으로 해당 업무를 그만둘 의향을 밝히기도 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비영리 연구 기관 ‘브레넌정의센터(Brennan Center for Justice)’가 지난 3월, 이와 관련해 보고서를 발표했는데요. 보고서에 따르면 선거관리 요원 5명 가운데 한 명은 오는 2024년 대선까지 업무를 계속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이 업무를 그만두려는 주요 이유는 스트레스, 선거 시스템에 대한 정치인들의 공격 등을 꼽았습니다. 관리들은 또 지난 2020년 대선에서 나타난 일들로 인해 투표지 개표 작업 등을 하는 상당수의 선거 임시 근무자들 역시 겁을 먹은 상태라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이와 관련해 필라델피아의 경우는 선거 당일 일할 임시 근로자들의 채용을 위해 일일 임금을 기존 120달러에서 250달러로 올리기도 했습니다.

진행자) 선거관리 요원들의 안전을 위해 각 지역에서 취하는 조처 외에 취해지는 연방정부 차원의 행정 조치, 그리고 의회의 입법 노력은 어떤 것들이 있죠?

기자) 먼저 법무부의 조처를 들 수 있는데요. 법무부는 지난 2021년 선거 위협 전담팀을 발족했습니다. 전담팀은 보안 강화를 위해 연방 지원을 이끌어 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캘리포니아와 콜로라도, 메인, 버몬트주 등은 선거관리 요원들을 대상으로 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법을 만들었는데요. 캘리포니아주의 법은 선거관리 요원에게 정부 기록에서 주소 등과 같이 개인 정보를 삭제할 수 있는 선택권을 부여했습니다. 버몬트주는 선거관리 요원을 위협한 사람들을 더욱 쉽게 기소할 수 있도록 만들기도 했습니다.


지난 2020년 6월, 머리 부분이 잘려 나간 미국 보스턴 시내 크리스토퍼 콜럼버스 동상 앞으로 방문객이 지나가고 있다. (자료사진)

진행자) 아메리카 나우, 다음 소식 보겠습니다. 연방 공휴일 ‘콜럼버스 데이’와 관련한 내용이군요?

기자) 네, 미국은 매년 10월 둘째 월요일을 ‘콜럼버스 데이’로 지정했습니다. 콜럼버스 데이는 이탈리아 출신으로 미주 대륙을 발견한 크리스토퍼 콜럼버스를 기념하는 날로, 올해는 10일입니다.

진행자) 이날이 어떤 것을 기념하는 날이죠?

기자) 지난 1492년 10월 12일, 크리스토퍼 콜럼버스가 아메리카 대륙에 도착했는데, 바로 이날을 기념하는 겁니다. 콜럼버스가 미국 대륙에 상륙해 탐험을 시작한 이후, 유럽인들이 본격적으로 미주 대륙에 진출하기 시작했는데요. 미 정부는 지난 1937년 콜럼버스 데이를 연방 공휴일로 지정했습니다.

진행자) 그런데, 이날을 둘러싸고 어떤 논란이 있는 건가요?

기자) 콜럼버스의 미주 대륙 발견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는 데에서 비롯된 논란이 있습니다. 미주 대륙을 발견한 탐험가로서 그를 영웅으로 보는 시각이 있는 반면, 콜럼버스의 대륙 발견 후 대륙에 먼저 살고 있던 원주민들에 대한 학살 등이 시작됐다는 부정 평가가 있는 겁니다.

진행자) 원주민에 대한 학살과 노예화 등 콜럼버스의 미주 대륙 발견의 부정적인 평가와 관련해, 미국에선 중요한 움직임이 있었죠?

기자) 맞습니다. 지난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콜럼버스 데이를 ‘원주민의 날’로 선포한 겁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원주민의 날 선포에서 “위대한 우리나라를 구성하는 원주민 문화와 공동체를 모두가 인정하고 기리기를 독려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연방 정부 차원에서 원주민의 날이 콜럼버스 데이를 대체한 것은 아니고요. 두 날 모두 기념일로 공존하고 있습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는 다른 태도를 보였었는데요. 트럼프 전 대통령은 대통령으로 재임하던 지난 2020년 콜럼버스 데이에 콜럼버스가 세계 역사의 새 장을 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극단주의자들이 크리스토퍼 콜럼버스의 유산을 폄하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진행자) 미국 일부 지역에선 콜럼버스 데이를 원주민의 날로 대체했다고 하는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시애틀과 로스앤젤레스, 보스턴, 덴버 등 100곳이 넘는 미국의 주요 도시가 콜럼버스 데이를 원주민의 날로 대체했습니다. 시라큐스대학의 스콧 스티븐스 원주민 및 원주민 연구 프로그램 국장은 ‘USA투데이’ 신문에 “원주민의 날은 미국 역사에 대한 더 중요한 논의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며 이에 관해 중요한 논의를 하는 것은 반미국적인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진행자) 미국에서 콜럼버스라는 인물이 얼마나 깊숙하게 자리매김하고 있는지는 바로 이 이름이 얼마나 많이 쓰이는지를 통해서 알 수 있죠?

기자) 맞습니다. 미국에서 도로나 호수, 강, 산 등에 콜럼버스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곳은 6천 곳이 넘습니다. 그리고 콜럼버스를 기념하는 공공 기념물은 150개에 달합니다.

진행자) 그런데, 철거되는 콜럼버스 기념물이 늘고 있다고 하는군요?

기자) 네, 미국 원주민 문화에 대한 강조가 시작된 1970년대부터 콜럼버스 기념물이 조금씩 철거되기 시작했는데요. 2021년 현재까지 철거된 기념물은 최소 36개에 달합니다. 콜럼버스 기념물을 훼손하는 사례도 계속 이어지고 있는데요. 지난 2020년 6월, 버지니아주 리치먼드에선 시위대가 기념 동상을 무너뜨리고 불을 붙인 뒤 호수에 던졌고요. 비슷한 시기, 보스턴에 있는 콜럼버스 동상은 머리 부분이 잘려 나가기도 했습니다.

진행자) 아메리카 나우, 오늘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리설주, 미사일 발사현장 첫 동행

Read Next

Fantasy football injuries: The latest news on Tyreek Hill, Tee Higgins, James Conner, Chris Olave, others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