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긴급안보대책회의 연다…“안보 심각성 이야기할 것”


더불어민주당이 한미일 연합훈련에 대해 연일 비판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안보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긴급안보대책회의를 주재한다. 정부의 여성가족부 폐지 논의에 대해서는 기능의 재편 필요성을 언급하면서도 관련 내용을 충분히 검토한 뒤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했다.

민주당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10일 오후 고위전략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내일(11일) 오전 대책회의를 통해 현재 안보 심각성을 이야기하고 향후 대책에 대해서 이야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긴급안보대책회의에는 박홍근 원내대표, 민주당의 이인영·김병기·김병주·윤건영·박성준·천준호 등이 참석한다. 외부 전문가로는 양무진 북한대학원 대학교 총장, 김준형 전 국립외교원장, 황인권 전 육군제2작전사령관 등이 참여한다.

이 대표가 최근 들어 안보 현안을 두고 정부, 여당을 향해 수위 높은 공세를 펼쳤는데 안보대책회의 주재 등도 이 같은 움직임의 연장선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일본의 한미일 연합 군사훈련 참여와 관련 “한반도에 다시 욱일기 걸릴 수도 있다”는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안 수석대변인은 “한미일 연합훈련만 문제가 아니고 전반적으로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에 이런 문제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부연했다. 당 차원에서 외교안보 관련 대응기구를 만드는 것에 대해서도 내일 회의를 통해 의견들을 종합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 수석대변인은 이재명 대표가 최근 비공개 회의에서 반대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후 입장 표명이 없는 것인지 묻자 “어떻게 해석하느냐의 문제”라고 답했다.

이어 “지금 시급하게 (해결)해야 될 현안이 많이 있는데 여성가족부 폐지는 사실 어떻게 보면 기능을 재편하고 강화하거나 확대해야 할 필요성도 있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또 “구체적으로 논의하려면, 말하자면 시간이 좀 필요한 것이다. 사회적 합의 과정도 필요하다는 취지”라며 “여기서 급하게 밀어붙여서 할 일이 아니라는 것이고 우리 원내대표도 그런 입장인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Read Previous

Handing out 10 awards from the Eagles-Cardinals game

Read Next

Eagles snap count analysis: Week 5 at Cardinals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