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국방부장 "중국 군용기 진입시 선제공격 간주"


타이완은 중국 군용기나 무인기의 자국 영공 진입을 선제공격으로 간주할 것이라고 추궈정 타이완 국방부장이 밝혔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추 부장은 5일 입법원에서 ‘타이완 영공에 대한 군용기의 어떠한 위반도 선제공격으로 간주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습니다.

추 부장은 “과거 우리는 선제공격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는데, 그것은 그들이 먼저 포탄이나 미사일을 쏘지 않는 한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는 뜻이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중국이 무인기와 같은 수단을 쓰면서 개념이 분명이 변했다”며 “항공기나 선박 등의 진입은 어떤 것이든 선제공격으로 여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추 부장은 그러나 선제공격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는 자세히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추 부장은 최근 자국 영공 인근에서 중국 군용기와 무인기의 근접비행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지금까지 타이완이 영해나 영공으로 간주하는 12해리(약 22km) 라인 이내로 군함이나 군용기를 보내지는 않았습니다.

앞서 ‘로이터’ 통신은 지난 8월 익명의 타이완 관리를 인용해 타이완은 중국 군이 12해리 안으로 진입하면 군사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Week 5 NFL picks

Read Next

WEC 에너지 그룹, 86.78달러로 장중 52주 신저가 경신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