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재무부, 부패 혐의 보스니아 총리 제재  


미국이 3일 파딜 노발릭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총리를 제재했습니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노발릭 총리가 자국 내 연금 수급자 개인정보를 선거 유세에 부당하게 사용했다며 이같이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노발릭 총리는 지난 2018년 선거에서 연금 수급자 개인정보를 얻어 연금을 올리겠다는 공약과 자신의 업적 등의 내용을 담은 편지를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보스니아의 정계 거물인 슬로보단 스탄코비치 씨와 그의 엔지니어 회사가 건설 사업 부패와 연계된 의혹이 있다며 제재했습니다.

재무부는 스탄코비치 씨의 회사가 공정하고 열린 경쟁을 거치지 않고 주요 건설 사업을 맡아 왔다며, 그가 축적한 부의 상당 부분이 공금에서 왔다고 지적했습니다.

브라이언 넬슨 재무부 테러 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성명에서 “오늘 조치는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정치인이 그들의 정치적 이익과 후원자들에 대한 보상을 위해 얼마나 민주주의 체계를 약화하는지 강조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계속해서 지역을 불안정하게 하는 자들을 겨냥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미국은 지난주에도 다이애나 카이마코비치 보스니아 검사를 범죄 조직과 결탁한 혐의로 제재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를 참조했습니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Phillies clinch first playoff berth in 11 years

Read Next

[사진]가르시아,'병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