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핵 전쟁 안돼"-푸틴 "협박에 굴하지 않는다" 확전 의사…젤렌스키, 종전 조건 5개항 제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직접 거론하며 핵위협을 가하고 있는 사실을 강력 비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진행된 제77차 유엔총회 연설에서 “오늘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비확산 체제의 의무를 무모하게도 무시하며 유럽을 상대로 공공연한 핵 위협을 했다”고 지적하면서 “핵전쟁은 승자가 없는 전쟁이며, 결코 일어나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21일) 앞서 대국민연설을 통해, 우크라이나 사태에 관해 부분적 군 동원령을 발동하고 핵무기 사용 가능성까지 밝힌 바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유엔 상임이사국 5개국은 지난 1월 그 약속(핵무기 비확산)을 재확인했지만, 오늘 우리는 이를 불안하게 만드는 상황을 보고 있다”며,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핵 위협을 정면 비판했습니다.

■ “안보리 상임이사국이 주권국가를 지도에서 지우려 해”

바이든 대통령은 “이제 러시아는 전쟁에 더 많은 군인을 동원하고 있다”며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일부를 병합하려고 가짜 투표를 계획하고 있는데 이는 유엔 헌장에 대한 매우 중대한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 주권국가를 지도에서 지우려고 이웃나라(우크라이나)를 침공했다”며 “러시아는 뻔뻔하게도 유엔헌장의 핵심 교리를 위배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유엔헌장 원칙을 지키는 것은 모든 책임 있는 유엔 회원국의 임무”라면서 “미국을 포함한 유엔 안보리 이사국은 유엔헌장을 지속해서 옹호하고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 세계는 시험에 직면했지만 우리는 주저하지 않고 자유와 주권을 택했다”며 “우리는 유엔헌장을 채택한 모든 회원국이 따라야 하는 원칙을 선택했고 우크라이나와 함께 했다”고 말했습니다.

■ ‘푸틴 한 사람의 전쟁’ 규정

이날(21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을 ‘푸틴의 전쟁’으로 규정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침공에 관해 “한 사람(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선택한 매우 노골적인 전쟁”이라며 “세계는 이런 터무니 없는 행위를 있는 그대로 봐야 하는 실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그 누구도 러시아를 위협하지 않는다”며, “오직 러시아만이 갈등을 추구하고 있다”고 바이든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고조된 세계 식량 위기에 관해 “러시아가 책임을 서방 제재에 돌리며 거짓을 퍼뜨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서 “우리의 제재는 러시아가 식량과 비료를 수출할 능력을 분명히 허용하고 있다. 어떤 제한도 없다”며 “이 위기는 러시아만이 끝낼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7월 터키(‘튀르키예’로 국호 변경)와 유엔의 중재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합의를 맺은 이후 우크라이나산 곡물 수출은 재개됐으나, 러시아산 곡물·비료 수출은 정상화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같은 상황이 서방의 제재 때문이라고 주장하는 중입니다.

■ 젤렌스키 화상 연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이날(21일) 유엔총회 연설에 나섰습니다.

전쟁 상황으로 예외를 인정받아 사전 녹화 방식으로 화상 연설한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는 전쟁을 원하고 있고, 그것은 사실”이라며, 표결권과 거부권 등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의 모든 권리를 박탈해 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그들(러시아)은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하면서도 부분적인 군 동원령을 발표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어서 “나는 취임 직후부터 2월 24일(러시아군 전면 침공일)까지 전쟁을 막기 위해 다양한 형식의 88차례 회담을 가졌다”고 밝히고 “하지만 러시아는 올해 전면 침공을 감행했고, 우리는 스스로 방어하는 것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침략자의 처벌을 위해 국제기구의 의사결정 당사자인 상황과 절연해야 한다”며 “적어도 공격이 지속되는 한 침략을 정당화하는 그들이(러시아가) 보유한 안보리 상임이사국 권리를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젤렌스키 대통령은 북부도시 이지움과 수도 크이우(러시아명 키예프) 인근도시 부차 등에서 자행된 러시아 군의 민간인 학살 의혹을 거론했습니다.

이에 관한 전쟁범죄를 다룰 특별재판소 설치와 배상금 지급이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또한 에너지를 무기화 하는 러시아를 막기 위해 석유와 천연가스를 포함한 러시아산 에너지 가격 상한제 도입을 재차 요구했습니다.

■ ‘전쟁 종식-평화 정착’ 5개항 제시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종식과 이후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5대 조건을 제시했습니다. 침략에 대한 처벌, 생명 보호, 영토 완결성과 치안 회복, 안전 보장, 그리고 방어 결정권 확인 등입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 5가지 조건 입증이 가능한 빨리 실행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중립은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우리는 평화를 위한 준비가 돼 있다. 우리는 정직하고 공정한 평화를 원한다. 국제사회가 우리 편인 이유”라고 덧붙였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약 27분동안 이어진 연설을 처음부터 끝까지 영어로 진행했습니다.

유엔총회에 참석한 회원국 정상들과 주요 당국자들은 기립박수로 화답했습니다.

■ 푸틴 “공갈과 협박에 굴하지 않을 것”

이런 가운데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리는 공갈과 협박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크라이나 전쟁을 확전할 의사를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21일) 벨리키 노브고로드에서 열린 러시아 건국 기념 콘서트에서 “러시아는 지난 1천160년의 역사를 통해 잠시라도 주권을 약화하고 국익을 포기하는 것은 치명적이라는 것을 배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서 “그런 시기에는 러시아의 존재 자체가 위협받았었다”면서, “하지만 이제는 우리에게 그런 실수를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개방적이고 정직한 협력 관계의 편”이라며 “동등하고 상호 유익한 협력에 대한 우리의 사상을 공유하는 모든 이들과 그런 관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관해,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주민을 구하기 위해 용감히 싸우고 있다고 치하했습니다.

■ 동원령 항의 시위 확산

이런 가운데, 러시아 내부에서 동원령 반대 여론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21일 푸틴 대통령이 대국민연설을 통해 동원령을 선포한 직후, 주요 도시에서 항의 시위가 벌어져 경찰과 충돌했습니다.

프랑스24 등 주요 유럽 매체들은 이날 러시아 전역에서 1천300명 이상 체포됐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오종수입니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The Kimchi Festival in Philly at Love Park

Read Next

한국, 北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 복귀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