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총장, 화석연료 기업 '횡재세' 부과 촉구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부유한 국가들이 석유업체 등에 횡재세를 부과해 기후 위기 등으로 인한 피해국들을 지원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20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화석연료 산업은 가계 예산이 줄어들고 지구가 불타는 동안 수천억 달러의 보조금과 과도한 초과수익을 얻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오염자들은 반드시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부유국들이 이들 기업에 횡재세를 부과해 기후 위기로 피해를 입은 나라들과 식량과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돕는 데 사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세계가 “위험에 빠졌고, 마비됐다”면서, 유엔헌장과 그것이 대표하는 이상이 위기에 처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각국 대표들이 “행동할 의무”가 있지만 “거대한 글로벌 기능 장애”에 갇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세계의 분열이 더 깊어지고 불평등은 커지고, 도전이 더 가중되고 있다며, 지도자들이 ‘전세계적인 연대’ 속에서 협력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DraftKings promo code for NFL Week 3: $200 bonus with a win

Read Next

野, ‘한동훈 때리기’ 총력전 태세…사회 대정부질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