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긴급회의 자포리자 원전 안전 문제 논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3일 긴급회의를 열고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의 안전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이날 회의는 자포리자 원전과 그 주변에서 계속되는 포격으로 핵 참사의 우려가 높아가고 있는 가운데 열렸습니다.

로즈마리 디카를로 유엔 정무담당 사무차장은 회의에서 “(자포리자) 원전과 관련해 거의 매일 놀라운 사건에 대한 보고가 있다”며 “이런 사건이 더 악화하면 우리는 재앙에 직면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디카를로 사무차장은 자포리자 원전 현장 조사를 위해 국제원자력기구(IAEA) 전문가들의 “안전하고 즉각적인 접근”을 허용할 것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측에 촉구했습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이날 자포리자 원전 안팎에서 여전히 진행 중인 포격에 대해 서로를 비난했습니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우크라이나가 자포리자 원전에 포격을 가하고 있다는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무기가 사용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세르히 키슬리차 유엔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는 러시아의 주장을 일축하면서, 러시아가 대담하게도 자신의 ‘도발과 테러’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안보리 회의를 소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안보리 회의는 러시아의 요청으로 소집됐습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Fantasy football sleepers: Why J.K. Dobbins, Miles Sanders and Devin Singletary are underrated

Read Next

돌아온 마무리, 복귀전 뼈아픈 블론세이브…6위 롯데에 4경기차 쫓기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