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윤리위, 수해 실언 김성원 징계절차 착수…이준석 추가징계는 유보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힘 대회의실에서 열린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의 징계 여부를 논의할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앞서 언론 보도와 관련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8.22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고 말해 논란이 된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재선·경기 동두천-연천)에 대해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결정했다. 이준석 전 당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절차 개시는 유보했다.

이양희 당 윤리위원장은 22일 저녁 국회에서 윤리위 전체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들을 만나 “김희국 의원과 권은희 비례대표 의원, 김성원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결정했다”며 “이준석 당원에 대한 신고 건에 대해서는 오늘 논의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Read Previous

Eagles 53-man roster projection after the second preseason game

Read Next

Who won the week in Philly sports: Howie Roseman is giving the Eagles the best of both worlds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