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김정숙 여사, 사저 앞 시위로 스트레스…文도 안타까워해”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사저 앞 시위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최 전 수석은 17일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서 전날 문 전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양산 평산마을을 방문해 문 전 대통령을 만났다고 밝히며 “정말 그런 말씀 잘 안 하시는 분인데 굉장히 이 (시위)상황에 대해 안타까워하시고 어려워하시더라. 또 김정숙 여사의 스트레스가 커지는 상황에 대해서도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Read Previous

미 국무부 “이란의 핵 협상 답변 검토 중”

Read Next

Sixers will face Ben Simmons, Nets in Philly November 22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