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법무부, 트럼프 전 대통령 '방첩법 위반' 혐의 조사


미국 법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방첩법(Espionage Act)’ 위반 혐의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플로리다주 연방법원은 12일 마라라고 리조트 내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에 대해 연방수사국(FBI)이 지난 8일 집행한 압수수색 영장을 공개했습니다.

압수수색 영장에는 법무부가 수사의 일환으로 들여다보고 있는 방첩법 위반과 사법방해, 정부기록물 불법 처리 등 3가지 연방 범죄 혐의 가능성이 적시됐습니다.

FBI는 압수수색 과정에서 사진첩과 수기 메모 등 약 20상자 분량의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이 가운데는 1급 비밀 문건 4개 등 모두 11개의 기밀 문건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FBI가 압수한 문건은 모두 자신이 퇴임 전 비밀 분류를 해제했기 때문에 기밀 문건 불법 반출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2일, 자신이 만든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인 ‘트루스소셜’에서 “모든 것은 비밀문서에서 해제됐다. 어떤 것도 압수수색이 필요치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압수 대상에 핵무기 관련 기밀 문건이 포함됐다는 ‘워싱턴 포스트’ 신문의 보도는 날조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워싱턴 포스트’는 소식통을 인용해 FBI의 압수수색 대상에 핵무기 관련 기밀 문건이 포함됐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Kyzir White continues a strong summer with interception in Eagles preseason debut

Read Next

이재민 확진자 8명 발생…서울시, 격리시설 8곳 지정·운영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