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마스크 안 벗은 흥국생명… 김연경 “입 모양 안 보여 좋았다”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선수단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마스크를 쓰고 경기를 치렀다. 상대 팀에 혹시 모를 추가 감염 피해가 나오는 것을 막기 위한 선제적 조처였다. 김연경은 이에 대해 “입 모양이 안 보여 더 좋았다”는 농담으로 고충을 잊었다. 흥국생명은 13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Read Previous

정동원, 자선 콘서트 '올-포유' 연다…"국내 최초 시도"

Read Next

A far cry from May: Phillies are revitalized after early 2022 woes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