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핵무기 기밀문서 반출 보도 "날조"


최근 미 연방수사국(FBI)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 자택을 압수수색한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의 자택에서 압수된 대상에 핵무기 관련 기밀 문건이 포함됐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2일, 자신이 만든 소셜미디어 ‘트루스 소셜’에 올린 글에서 압수 대상에 이 같은 문건이 포함됐다는’워싱턴 포스트’ 신문의 보도는 날조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소식통을 인용해 FBI의 압수수색 대상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 후 백악관으로부터 가져왔을 가능성이 있는 핵무기 관련 기밀 문건이 포함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다만, 이 기밀문서가 미국이나 다른 나라가 가지고 있는 핵무기와 관련된 것인지 등은 확실하지 않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메릭 갈랜드 미 법무부 장관은 지난 11일,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압수수색 사실을 공식 확인하고 법원에 압수수색 영장 내용을 공개해줄 것을 청구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에 대해 영장 내용 공개에 반대하지 않는다며 “압수 수색 영장과 관련 서류를 즉각 공개하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Bryce Harper joins Team USA for 2023 World Baseball Classic

Read Next

그린몬스터 넘긴 저지, 시즌 46호포… 5년 만에 100타점 달성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