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김성원 발언, 윤리위 절차 밟을 것”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상처받은 국민께 사과드립니다” -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2일 국회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수해 복구 봉사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발언에 대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이덕훈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수해 현장 실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성원 의원에 대해 “윤리위원회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김 의원도 “이번 일로 당이 저에게 내리는 그 어떤 처분도 달게 받을 것”이라고 전날에 이어 재차 사과했다. 그럼에도 당 안팎에선 김 의원에 대한 일벌백계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분출하면서 파장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Read Previous

한국 정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특별사면

Read Next

Bryce Harper joins Team USA for 2023 World Baseball Classic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