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법무장관 "트럼프 전 대통령 수색영장 공개 법원 요청"


메릭 갈랜드 미국 법무부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 압수수색에 사용된 수색영장을 공개해 줄 것을 연방 법무부가 법원에 요청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갈랜드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문제에 실제적인 공공 이익이 걸려 있다면서 수색영장 신청을 자신이 직접 승인했고 영장 공개를 법원에 요청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 연방수사국(FBI)은 지난 8일 플로리다주 마라라고에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을 압수수색을 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전 대통령과 지지자들은 FBI의 압수수색이 불법이며 정치적인 동기가 있다고 강하게 반발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수색영장의 세부 내용을 공개하는 것을 거부했습니다.

한편 갈랜드 장관은 11일 기자회견에서 법치를 유지하는 것은 이를 두려움이나 특혜 없이 공평하게 적용하는 것이라면서 “이는 나의 감독 아래 정확하게 연방 법무부가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또 “FBI의 통합성이 부당하게 공격당할 때 침묵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FBI는 우리의 민권을 지키는 동시에 폭력 범죄와 테러리즘, 그리고 안전에 대한 위협으로부터 매일 미국인들을 보호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갈랜드 장관은 “FBI는 개인적으로 큰 희생을 하고 위험을 감내하고 있으며 나는 이들과 함께하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Best case, worst case: De’Anthony Melton can be a difference maker for Sixers this season

Read Next

“결혼하자”… 최여진이 고백한 ‘미우새’ 멤버는 누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