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다음 홍어”…대통령실行 박민영, 일베 의혹에 한 해명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으로 발탁된 박민영(30) 국민의힘 대변인이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에서 즐겨 쓰는 전라도 비하용어 ‘네다홍’(네 다음 홍어) 등을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썼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박 대변인은 “두 살 터울 동생이 작성했다”고 해명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조선 DB

Read Previous

미 공화, 트럼프 자택 압수 수색 반발…위스콘신 예비선거 트럼프 지지 후보 승리

Read Next

NBA Trade Rumors: Kevin Durant sees Sixers as ‘desired landing spot’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