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16일 용산서 빌 게이츠 만난다


게티이미지코리아

윤석열 대통령이 이달 16일 빌 게이츠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과 만난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10일 다음 주 방한하는 게이츠 이사장이 1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과 면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는 15일 방한하는 게이츠 이사장은 16일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과 환담을 한 뒤 의원들을 상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및 미래감염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을 주제로 연설을 진행한다.

게이츠 이사장의 이번 국회 방문은 김 의장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김 의장은 지난 6월 트레버 문델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 글로벌헬스 부문 회장과 면담을 가진 자리에서 게이츠 이사장의 국회 방문을 제안했고, 이에 게이츠 이사장이 공식적으로 응하면서 방문과 연설이 성사됐다.

게이츠 이사장은 연설이 끝난 뒤 용산으로 이동해 윤 대통령을 만날 예정이다. 윤 대통령과 면담은 게이츠 재단 측이 먼저 제안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게이츠 이사장과 만나 저개발 국가 백신 지원 등 글로벌 보건 협력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6월 24일에도 게이츠 이사장과 통화하며 코로나19 극복 과정과 글로벌 보건 협력 분야 내 한국의 역할 등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Read Previous

Best case, worst case: The Sixers need Joel Embiid to raise his ceiling once again

Read Next

컴투스, 메타버스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메타월드' 투자 실시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