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준석 정치’를 이런 식으로 매듭짓고 기억되기 바라나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 윤리위원회에 출석하며 입장을 말하고 있다. 2022.7.7/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가 5일 당을 ‘비상 상황’으로 규정하고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을 추인했다. 비대위가 들어서면 이준석 대표의 복귀는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이 대표는 이날도 윤석열 대통령과 이른바 ‘윤핵관’을 비난했다. 그는 윤 대통령의 인식이 “한심하다”고 했다. 지금 국민의힘 상황에 대해선 “바보들의 합창”이라고 했다.

Read Previous

중국, '타이완 봉쇄' 고강도 군사훈련…우크라이나 교도소 포격 유엔 조사

Read Next

Sixers announce preseason schedule for 2022, featuring meeting with Ben Simmons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