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로시 회담 중 휴대폰 꺼내든 권성동…네티즌 “무례하다”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4일 오전 국회에서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김진표 국회의장의 회담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여야 원내대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의원들도 배석했다. 모두가 펠로시 의장 말에 집중하고 있을 때, 한 사람이 갑자기 휴대전화를 꺼내 들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였다. 권 원내대표의 휴대전화 카메라는 펠로시 의장쪽을 향했다. 이 모습은 한 방송사 카메라에 담겼고, 이는 그대로 방송됐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혹시 펠로시 의장을 촬영한 거냐? 무례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회담은 오전 11시55분부터 1시간 10여분간 진행됐다. 회담에서 양국은 전략적 동맹 강화와 한미 정부의 북한 비핵화를 위한 노력을 지원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Read Previous

블링컨 미 국무 "중국, 위기 조장 말아야"

Read Next

중국, '타이완 봉쇄' 고강도 군사훈련…우크라이나 교도소 포격 유엔 조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