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국장 “북한, 미국 코로나19 백신해 겨냥 사이버 공격 시도”


ⓒ 뉴스1

북한이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기술을 훔치기 위해 사이버 공격을 시도했다고 크리스토퍼 레이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밝혔다.

레이 국장은 4일 미국 연방 상원 법사위원회 청문회에서 “지난 수년간 우리는 북한과 중국, 러시아가 코로나19 백신과 연구를 표적으로 삼아 사이버 작전을 수행하는 것을 목격했다”라고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5일 보도했다.

그는 “이런 범죄는 재산을 훔치고, 네트워크를 손상시키며 국가의 기반 시설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면서 가장 우려되는 것은 “적들이 미국의 핵심 기반시설을 손상시키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레이 국장은 사이버 범죄자들이 랜섬웨어 등을 통해 병원과 교육기관을 표적으로 삼았다가 컴퓨터 체계가 중단돼 환자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리는 사례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랜섬웨어란 사용자가 시스템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볼모로 잡고 금전을 요구하기 위한 악성파일을 의미한다. 미국은 이달 초 의료기관 등을 대상으로 북한의 랜섬웨어 공격에 대한 경보를 내리기도 했다.

또 이날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레이 국장은 러시아의 솔라윈즈 해킹, 중국의 이중기술 습득, 이란의 사이버상 미국 선거 개입 시도 등을 국가 주도 사이버 공격의 예로 꼽았다.

레이 국장은 그러면서 “악의적인 사이버 행위자들과 범죄자들의 활동을 더욱 어렵고 고통스럽게 만들어야 하며 법 집행과 정보 능력을 통합해 사이버 적들이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Read Previous

중국, 미 하원의장 타이완 방문에 "핵심 이익 저해 용인 못해"

Read Next

Phillies reinstate Jean Segura from IL, Didi Gregorius released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