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 하원의장 타이완 방문에 무력 시위 예고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2일 타이완을 방문하자 중국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2일) 성명을 내고 펠로시 의장의 타이완 방문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중국과 미국의 정치적 기반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중국의 자주권과 영토 보존성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외교부는 강조했습니다.

외교부는 또 이번 방문은 타이완 해협의 평화와 안정성을 심각하게 훼손할 뿐 아니라 타이완 독립세력에게 잘못된 신호를 주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중국 관영 매체 ‘신화 통신’은 앞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펠로시 의장의 타이완 방문 전 기자들과 만나”미국 일부 정치인들이 개인의 이익을 챙기면서 타이완 관련한 사안에 대해 노골적인 불장난을 하고 있다”면서 “14억 중국 인민과 적이 되면 결단코 좋은 끝을 보게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은 외교부 성명 발표와 별도로 군사적 행동을 통한 무력 시위를 예고했습니다.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스이 대변인은 2일부터 타이완 주변에서 공중·해상 연합 훈련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스 대변인은 이번 훈련은 타이완을 둘러싼 미국의 긴장 고조 활동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면서 특히 이는 타이완 독립 세력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중국 국방부 대변인도 성명을 통해 중국 인민해방국은 이번 갈등 상황에 대응해 일련의 군사 작전을 실시할 것이라면서 국가 주권과 영토 보전성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Phillies trade Mickey Moniak for starting pitcher Noah Syndergaard

Read Next

정우성 "고소영, VIP 시사회 참석…오랜만에 봐서 좋았다"[인터뷰③]

Don`t copy text!